양희종과 오세근의 이구동성 "눈만 봐도 통해요" -

큐브스포츠 0 640

15416895830359.jpg

2011-2012시즌부터 호흡을 맞추고 있는 양희종(왼쪽)과 오세근. (사진=KBL 제공)
양희종이 공을 잡고 공격을 시도한다. 오세근이 달려와 스크린을 건다. 양희종이 스크린을 이용해 돌파를 하면 오세근이 다시 골밑으로 들어간다. 양희종의 패스, 그리고 오세근의 득점. KGC 3연승을 이끈 공격 루트다.

양희종은 8일 KT와 홈 경기에서 어시스트 8개를 배달했다. 어시스트 8개 가운데 7개가 오세근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둘의 콤비 플레이에 KT는 힘을 쓰지 못했다.

KGC의 100대94 승리.

오세근은 "경기 시작 전에 이야기를 했다. 지난 KT전에 1대1을 많이 했는데 압박도, 협력 수비도 많이 당했다"면서 "시작 때부터 희종이 형에게 포스트업보다 픽 앤드 롤을 가고, 받아먹는 움직임을 하겠다고 말했다. 잘 이해해줬다"고 말했다.

양희종과 오세근이 손발을 맞춘 것도 2011-2012시즌부터 8시즌째다. 우승도 두 번이나 함께 했다. 흔히 말하는 눈빛만 봐도 모든 것을 알아차리는 사이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