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MVP' 김재환, 하루에 트로피 2개 추가 -

큐브스포츠 0 429

1544108649821.jpg

두산 김재환이 6일 스포츠서울이 제정한 2018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사진=스포츠서울)
올해 KBO 정규리그 최우수선수 김재환(30·두산)이 하루 동안 또 다른 MVP 트로피 2개를 받았다.

김재환은 6일 오후 서울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서 대상인 '올해의 선수'에 올랐다. 상금 500만 원, 크리스털 트로피와 함께 나누리병원에서 제공하는 시가 200만 원 상당의 건강검진권을 부상으로 받았다.

올해 김재환은 139경기 타율 3할3푼4리 44홈런, 104득점, 133타점을 기록했다. 국내 최대인 잠실구장을 홈으로 쓰는 선수로는 타이론 우즈(OB) 이후 20년 만에 홈런왕에 올랐고, 타점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최초로 3년 연속 3할-30홈런-100타점-100득점 대기록도 수립했다.

이에 앞서 김재환은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가 서울 L타워 그랜드 홀에서 개최한 제6회 한국프로야구 은퇴 선수의 날 행사에서 최고 선수상을 받았다. 선배들로부터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은 셈.

김재환의 팀 동료 조시 린드블럼은 '올해의 투수'에 올랐다. 26경기 15승4패, 평균자책점(ERA) 2.88을 기록했다. 다승 2위에 ERA 1위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