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은 보약' DB, 이제 중위권이 보인다 -

큐브스포츠 0 586

15441086795143.jpg

'회춘?' DB 김태홍이 6일 오리온과 홈 경기에서 재빠른 커트인에 이어 레이업슛을 넣고 있다.(원주=KBL)
지난 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챔피언 원주 DB가 A매치 휴식기 뒤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DB는 6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시즌 3차전 홈 경기에서 92 대 85 승리를 거뒀다. 최근 3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오리온을 상대로 9연승을 달리며 천적임을 과시했다.

이날 경기 전 이상범 DB 감독은 "오늘 경기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24일 서울 삼성 원정 승리를 거두며 2연승으로 A매치 휴식기에 들어간 DB다. 12일 만의 실전인 셈.

이 감독은 "오늘 승리하고 이틀 뒤 삼성과 원정에서 이기면 반등을 이룰 수 있다"고 짚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를 제패한 DB는 이날 경기 전까지 8위(7승11패)에 머물렀다. 디온테 버튼과 두경민 핵심 선수들이 미국프로농구(NBA)에 진출하고, 군 입대하면서 전력이 약화돼 올 시즌 고전이 예상됐다.

그럼에도 DB는 선전하고 있다. 공동 6위 그룹과 1경기 차다. 이 감독은 "중위권 팀들이 치고 올라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금 잘 버티면 내년 1월 허웅, 김창모가 복귀한 뒤 승부를 걸 수 있다"고 말했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