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아지경' 윌리엄스와 김태홍의 4Q 속죄포 -

큐브스포츠 0 618

15441086846149.jpg

'찍을 테면 찍어봐' DB 리온 윌리엄스가 6일 오리온과 홈 경기에서 상대 제이슨 시거스의 수비를 넘어 호쾌한 덩크를 꽂고 있다.(원주=KBL)
프로농구 원주 DB가 올 시즌 첫 3연승을 달리며 중위권 도약을 위한 신호탄을 쐈다.

DB는 6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시즌 3차전 홈 경기에서 92 대 85로 이겼다. 3라운드 첫 경기를 기분좋은 3연승으로 장식했다.

8승11패가 된 DB는 이날 인천 전자랜드에 크게 진 서울 SK와 동률을 이루며 공동 7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특히 오리온을 상대로는 최근 9연승으로 절대 우위를 지켰다.

센터 리온 윌리엄스(197cm)와 포워드 김태홍(193cm)이 승리를 이끌었다. 윌리엄스는 32분50초를 뛰며 양 팀 최다 25점에 12리바운드로 골밑을 든든히 지켰다. 가로채기도 3개로 가장 많았다. 15점 7리바운드(6도움)를 올린 대릴 먼로와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김태홍은 승부처인 4쿼터 양 팀 최다인 5점을 집중시켰다. 전반을 17점 차로 앞선 DB는 3쿼터 4점 차로 쫓겼지만 4쿼터 김태홍과 4점을 넣은 윤호영 등을 앞세워 이길 수 있었다. 김태홍은 이날 양 팀 국내 선수 중 최다인 14점을 올리며 승리를 거들었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