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운? 실력?' 골대만 3차례 강타…벤투호 결정력 어쩌나 -

큐브스포츠 0 341

15472405856153.jpg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의조가 12일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황의조는 이날 두 차례나 골대에 득점이 막히며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원하는 승리는 챙겼다. 하지만 결정력에 대한 부분은 이번에도 나아지지 않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예선 C조 2차전에서 1-0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결정력 부족이 또다시 드러난 경기였다. 한국은 1차전에서 C조 최약체로 꼽힌 필리핀과 힘든 경기를 펼쳤다. 밀집 수비 공략에 난항을 겪으며 좀처럼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다.

대표팀의 해결사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후반 중반 환상적인 터닝슛으로 결승골을 만들어내 승리는 챙겼지만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달라진 경기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던 벤투호. 그러나 이번에도 결정력 문제는 여전했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