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 미스+득점 빈곤' 숙제만 쌓여가는 벤투호 -

큐브스포츠 0 545

1547240596153.jpg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 (사진=AFC 제공)
기대보다는 아쉬움이 크다. 2연승이라는 결과물은 얻었지만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오히려 풀어야 할 숙제만 쌓여가는 한국 축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전반 41분 터진 김민재(전북)의 결승 헤딩골로 키르기스스탄을 간신히 1-0으로 제압했다.

2연승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해 소기의 목표는 달성한 벤투호. 하지만 과정을 살펴보면 아쉬움만 가득하다.

한국은 C조 최약체로 꼽힌 필리핀과 아시안컵 첫 경기를 치렀다. 대승을 예상했던 경기. 그러나 기대와 달리 한국은 밀집 수비 공략에 어려움을 겪으며 1점차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을 마치고 더 정교한 공격을 준비해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하겠다고 다짐했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