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의 고민' 팀 중심들 빠진 중국전을 어쩌나 -

큐브스포츠 0 817

15472622357928.jpg

기성용.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고민이다.

중국전은 중요하다. 일찌감치 16강 진출은 확정했지만, C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해야 대진도, 일정도 유리하다. 경우의 수는 간단하다. 무조건 이겨야 C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다.

문제는 주축 선수들의 공백이다. 가뜩이나 골 결정력에 아쉬움을 보이는 상황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도 고민을 거듭할 수밖에 없다.

중원에서 경기를 지휘하는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의 7일 필리핀과 1차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1주일 휴식 진단이 내려진 가운데 12일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은 결장했다. 16일 중국과 3차전 출전 여부도 불투명하다.

기성용의 공백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드러났다. 공격과 수비의 컨트롤 타워나 다름 없었던 기성용의 정확한 롱패스가 사라지면서 고전했다. 황인범(대전)이 기성용 자리에 섰지만, 썩 어울리지 않는 카드였다. 오히려 황인범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올라선 뒤 더 활약했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