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높은 아시아의 벽' 박항서의 베트남, 이란에 완패 -

큐브스포츠 0 622

15473054216764.jpg

박항서 감독. (사진=AFC 제공)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에게도 아직 아시아의 벽은 높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우승후보 이란에 0대2로 패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이라크와 1차전 2대3 패배에 이어 이란과 2차전에서도 졌다.

베트남의 2017년은 그야말로 뜨거웠다. 박항서 감독과 함께 23세 이하(U-23) 아시아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했고,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4강에 올랐다. 동남아시아 월드컵이라 불리는 스즈키컵은 우승했다. 17경기 연속 무패 행진이라는 기록도 썼다.

하지만 아시아 최고의 대회인 아시안컵에서 분명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중동 팀에 연패하며 16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마지막 예멘전 결과에 따라 조 3위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은 남아있다. 이란은 2연승으로 16강 확정.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