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연패 충격 극복한 오리온, 버팀목 최진수 있음에 -

큐브스포츠 0 457

15499190660272.jpg

고양 오리온 최진수 (사진 제공=KBL)

프로농구 역사상 정규리그 기간에 10연패를 당한 구단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사례는 없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2018-2019시즌 KBL의 새 역사에 도전한다.

2승1패로 시즌을 시작한 오리온은 외국인 센터 대릴 먼로의 부상 때문에 10연패 늪에 빠졌다. 당시 시즌 전적은 2승11패. 순위가 10위까지 떨어졌다.

오리온의 간판 포워드 최진수는 "먼로와 허일영 형이 다치고 단신 외국인선수도 바뀌면서 준비한 경기 플랜을 전혀 못하고 지니까 감독님께서 화도 안내셨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오리온은 이후 25경기에서 17승8패(승률 68%)를 올리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고 5할 승률의 문턱도 넘어섰다.

오리온이 1위 울산 현대모비스를 누르고 10연패 이후 처음으로 5할 승률(19승19패)를 달성한 날은 군 복무를 마친 이승현이 코트에 복귀한 날이다.
프린트
0 Comments

sexting
OK
바나나몰
메가토토

전체 스포츠 팀순위